로그아웃

뉴스보기,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하단으로 바로가기
전화 할 필요 없고!대기 할 필요 없이!
간편하고 빠른상담!

뉴스보기

  • HOME
  • >
  • 서울경기 케이블 TV
  • >
  • 뉴스보기

[전국] 도시재생 반대 연대, "신도시 중단하고 서울 낙후지역 돌아보라"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 앵커멘트 】
정부의
2.4 부동산 대책 보따리가
하나씩 풀리면서
곧 2차 신규택지 발표도
있을 예정입니다.
이런 가운데
도시재생지역이라는 이유로
정부의 공공개발 대상에서
제외된 지역주민들이
국회 앞에 모였습니다.
더 이상 신도시 확장을 중단하고
서울 낙후지역 개발에
신경 써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주협기자의 보돕니다.

【 리포트 】
"신도시 중단하라! (신도시 중단하라!) 도시재생 폐지하라! (도시재생 폐지하라!)"


지난 15일,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앞입니다.

도시재생 지역이라는 이유로
정부의 공공개발 대상에서 제외된 지역의
주민들이 모였습니다.

정부가 이 달 중
2차 신규택지를 공개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이들은
더 이상의 신도시 개발을 중단하고
서울 내 낙후지역 개발에 집중해 달라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지금 현재 도시재생으로 주거환경이 변한 지역이, 그런 나라가 한곳이라도 있습니까?"


덧붙여 LH 직원들은
신도시 알짜배기 지역을 분양받으면서,
정작 서울의 낙후지역 주민들은
도시재생이라는 올가미에 사로잡혀
주거기본권을 박탈당했다고 전합니다.


( 윤희화 위원장 / 서계동 재개발추진 준비위원회 )
"저희가 (공공재개발) 신청을 했어요. 근데 반려된 이유가 도시재생 지역이어서 반려됐거든요. 도시재생 지역이어서 개발이 안된다 그거는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니까 재생 지역이어도 전면 재개발할 수 있게…."


이와 함께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
2차 후보지에서 제외된
강남구 일원동 대청마을의 주민들도
가세했습니다.


( 박문기 위원장 / 일원동 대청마을 주민대표단 )
"종상향 및 재개발 사업 추진을 촉구하는 자리로 참여했습니다. 대청마을은 단독주택용지로 개발됐는데 현재까지 반지하층의 다세대, 다가구가 밀집돼 있어가지고요 30년이 경과해서 반지하 누수와 침수가 심각한 상태입니다."


종로구 창신동과 용산구 서계동 등
10여 곳의 주민들은
도시재생 반대 연대를 구성하고,
지난달부터 도시재생지역 지정 철회와
재개발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오는 19일쯤
도시재생 반대 서명을 취합해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제출할 계획입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이주협입니다.
2021/04/16
이주협 기자 leejh@dlive.kr

시청자의견

시청자의견 목록
작성자 내용 작성일
검색결과가 없습니다.
1
목록